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유머
 
훈화[유머] 훈화[유머]
 
제목   오래된 유머
날짜
04-01-19
등록자     하늘 조회수 57776
     
 

바보남편..


1. 아내가 설겆이를 하며 말했다.

˝애기좀 봐요!˝

그래서 난 애기를 봤다.

한시간동안 보고만 있다가 아내에게 행주로 눈탱이를

얻어맞았다.



2. 아내가 청소를 하며 말했다.

˝세탁기좀 돌려요.˝

그래서 난 낑낑대며 세탁기를 빙빙 돌렸다.

힘들게 돌리고 있다가 아내가 던진 바가지에 뒤통수를 맞았다.



3. 아내가 TV를 보며 말했다.

˝커튼좀 쳐요.˝

그래서 난 커튼을 `툭` 치고 왔다.

아내가 던진 리모콘을 피하다가 벽에 옆통수를 부딪쳤다.



4. 아내가 빨래를 널며 말했다.

˝방좀 훔쳐요.˝

그래서 난 용기있게 말했다.

˝훔치는 건 나쁜거야.˝

아내가 던진 빨래바구니를 피하다가 걸레를 밟고 미끄러져

엉덩이가 깨졌다.



5. 아내가 아기를 재우며 말했다.

˝애 분유좀 타요˝

그래서 난 분유통을 타고서 `끼랴끼랴` 했다.

아내가 던진 우유병을 멋지게 받아서 도로 주다가 허벅지를

꼬집혀 퍼어런 멍이...



6. 아내가 만화책을 보던 내게 말했다.

˝이제 그만 자요.˝

그래서 난 근엄하게 말했다.

˝아직 잠도 안들었는데 그만 자라니?˝

아내의 베개 풀스윙을 두대 맞고 거실로 쫓겨나서 소파에 기대어

울다가 잠들었다.



7. 아직 잠에서 덜 깬 아내가 출근하는 내게 말했다.

˝문 닫고 나가요.˝

그래서 문을 닫았다. 나갈 수가 없었다.

한시간동안 고민하며 서있는데 화장실 가려던 아내가 보더니

엉덩이를 걷어차고 내쫓았다.



8. 아기 목욕을 시키려던 아내가 말했다.

˝애기 욕조에 물좀 받아요.˝

그래서 애기 욕조에 담긴 물을 머리로 `철벅 철벅`받았다.

아내가 뒤통수를 눌러서 하마터면 익사할 뻔 했다

존경스럽습니다!!!!



















아!!!!!













줌마가..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307     오래된 유머   더티   57777
306     대장금 노래뜻 번역   엽기친구   50120
305     나의 착각   고스트 오목왕   22307
304     여자의 대답 vs 남자의 대답   엽기천사   59886
303     와닿는... ˝헤어질 방법을 모르겠는 여자˝   엽기친구   18796
302     공주병의 6가지 증상   엽기친구   47945
301     농심과새우깡~33.3프로   엽기친구   21403
300     대단한오타   엽기친구   25669
299     사장이 일찍 퇴근하는 이유   엽기친구   25604
298     우리는 항상 착각하고 있다.   조은글 매니아   92204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바로가기 /33 페이지


훈화[유머]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