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훈화 > 실화
 
실화 실화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천사이야기
날짜
10-10-11
등록자     하얀새 조회수 34342
작가 및
추천사이트
    이지데이 추천수 0
     
 

참 ......아름답고 감동적인 이야기가 있어서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에는 작은평화의 집이라는 장애아동보호시설이 있습니다.

물론 비인가 시설입니다.

그 곳의 원장님은 휠체어가 없이는 한 발짝도 움직일 수 없는

1급 장애를 가진 여성입니다.

미소가 아주 예쁜분이시죠..

그 몸으로 가게를 하면서 조립식집을 짓고 한 사람 한 사람 모여살기 시작한지

15년이 되었답니다.

그 곳에는 후원회도 없습니다.

누군가의 손을 빌려 살다보면 거저 얻는 것에 익숙해져서 욕심만 생긴다는

생각으로 아예 후원회를 만들지 않았습니다.


휠체어를 타고 장사를 하고 휠체어를 타고 밥을짓고 빨래를 하고

병든 아이들을 돌보는 원장님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인간의 한계가 어디까지인지

갸름하기 조차 어려워집니다.

참으로 대단한 모습이지요.

원장님은 지금까지 여섯명의 아이들을 하늘나라로 보냈습니다.

가장 힘들때가 그 때 였을 겁니다.

그리고 가장 최근에 보낸 아이는

지난 해 하늘나라로 간 대현이라는 아이입니다.

3살때 작은평화의 집에 왔고...떠나던해의 나이는 12살이었습니다.

3살때부터 12살까지 할 줄 아는 것이라곤 도리도리....그야말로 아기였지요.

원장님은 아이를 품에 안고 살았습니다.

거의 날마다 링거를 달고 산소호흡기를 달고...살던 아기...

그 아이를 위해 때마다 전복죽을 끓이고 밤잠을 설치며 간호를 하셨습니다.

아이가 하늘나라로 가기 20일동안은 거의 팔에서 아이를 내려놓지 않으셨습니다.

아이를 보내놓고 나서야

원장님의 어깨의 근육이 파열되고 인대가 여섯군데나 끊어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 원장님은 시인이기도 합니다.

그 분의 시는 너무 아름다워서 읽고 있노라면

눈물이 저절로 흘러내립니다.

그 원장님이 아이를 보내놓고 그리움으로 쓴 시집 둥기둥기 둥기야를 발표했습니다.

장애아동전문병원을 세우는 것이 소원인 장은경원장님!

그 분의 시집은 읽고 있노라면 아무리 무뚝뚝한 사람이라도 자신도 모르는 사이

눈물이 쏟아지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 어떤 드라마보다 감동적인 시집

그 어떤 인간사보다 아름다운 장은경원장님의 생활!

이 어렵고 혼란한 시대에 많은사람들의 가슴에 한줄기 희망의 메시지가 되었으면 합니다.







그 분의 시 중 한 대목을 소개합니다.





함께 가만히 누워 있을라치면

꼼지락 꼼지락 단풍잎 같은 손을 내밀어

내 머리카락을 헤집던 아이,

가느다란 다리에 아이의 머리를 베이면

어느새 고개를 돌려 강아지처럼 내 싸늘한 피부를 핥아주던아기





시집(둥기둥기 둥기야...)중에서





너무 아름다운 감성을 지니신 휠체어위에 천사입니다.





희미하게 멀어진 앞 산

노랑빛 날리던 소나무의 눈물이

뚝 그친 좋은 날

산도 날더러 웃으라네요.





(내게 웃으라네요) 중에서

이 글을 읽고 힘을 내어 봅니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파이팅 가슴 뭉클한 이야기... 저도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다짐해봅니다. 진정한 천사시네요. 열심히 사시고 건강하세요. ...2010-10-13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25    천사이야기   하얀새   2010-10-11   34343/0   1
224    사랑.. 그리고 배신   시경이   2007-05-13   24427/1   5
223    나이가 무슨 상관이죠?   하늘   2004-01-26   5231/0   0
222    아름다운 패배 대전 유성 이성우 후보   하늘   2004-01-26   14283/0   0
221    깨끗하게 바치는 삶   하늘   2004-01-26   4118/0   0
220    그 해 가을의 기억   하늘   2004-01-26   3831/0   0
219    엄마언니   하늘   2004-01-26   4068/0   0
218    어느 눈먼 소녀   하늘   2004-01-26   4431/0   0
217    비행기 향한 꿈 잊은적 없어요   하늘   2004-01-26   15466/0   0
216    마음먹기 따라서   하늘   2004-01-26   15279/0   0
215    아주머니 복 많이 받으세요.   하늘   2004-01-26   3442/0   0
214    어깨를 감싼 팔   하늘   2004-01-26   3550/0   0
213    “웬 장애? 나에겐 똑같은 제자죠”   하늘   2004-01-26   14467/0   0
212    [소년소녀가장] 동생과 단둘이 사는 황인규군   하늘   2004-01-26   3160/0   0
211    ˝어려운 이웃 돌보려 한의예과 택했어요˝   하늘   2004-01-26   3003/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 페이지

훈화[실화]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