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실화
 
훈화[실화] 훈화[실화]
 
제목   아름다운 패배 대전 유성 이성우 후보
날짜
04-01-26
등록자     하늘 조회수 16653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당선만 되고 보자는 선거풍토는 사라질 때가 됐습니다. ˝

대전 유성에 출마해 아쉽게 떨어진 이성우(李成雨.39.민주노동당) 후보. 어느 선거보다 과열.혼탁선거가 판을 친 가운데서도 시종일관 깨끗한 선거운동을 펼친 그의 ´페어플레이 정신´ 이 돋보인다.

전국과학기술노조 위원장으로 노조원들의 추대로 출마한 李후보는 지난달 28일 후보등록을 하면서 기자회견장에서 유권자들과 한 약속을 지켰다.

▶선거비용의 10% 실업기금 기탁▶금품살포 및 지역감정 조장 중단▶선거비용 공개 등이 그가 한 약속. 사실 현 선거풍토에서 실천하기 어려운 약속들이었지만 그는 하나도 어기지 않았다.

李후보는 한 사람의 손이라도 아쉬운 판에 선거기간 중 매일 자신을 도와주는 자원봉사자의 10%(5~6명) 를 할애, 경로당 등 불우시설에서 자원봉사를 하도록 했다.

그는 또 각종 유세나 TV연설 등에서 끝까지 상대후보를 비방하지 않아 유권자들로부터 ´별난 후보´ 로 인식될 정도였다.

사실 당선이 유력시되던 송석찬(宋錫贊.민주당) 후보가 구청장직을 중도에 그만둔데다 여러차례 토론회에 불참하는 등 비방거리가 많았었다.

그는 돈을 퍼부어 선거운동원을 동원하는 선거풍토와도 거리가 멀다.

李후보가 16일의 선거기간 중 쓴 돈은 법정 선거자금 한도(8천2백만원) 의 65%에 불과했다. 선관위 공탁금 2천만원을 포함해 총 5천3백43만원이 쓴 자금의 전부. 그가 돈을 거의 쓰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은 선거운동원(연인원 1천여명) 이 모두 자원봉사자들이기 때문이다.

일부 후보들이 일당 5만원 정도를 줘가며 유세장에 대규모로 청중을 동원한 점을 감안할 때 인건비로만 5천여만원을 절약한 셈이다.

李후보는 지난 12일까지 총 8백50만원을 실업기금으로 유성구청에 기탁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15     아름다운 패배 대전 유성 이성우 후보   홈지기   16654
-116     깨끗하게 바치는 삶   홈지기   6163
-117     그 해 가을의 기억   홈지기   5875
-118     엄마언니   홈지기   6152
-119     어느 눈먼 소녀   홈지기   6490
-120     비행기 향한 꿈 잊은적 없어요   홈지기   18030
-121     마음먹기 따라서   홈지기   17703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바로가기 /36 페이지


훈화[실화]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