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실화
 
훈화[실화] 훈화[실화]
 
제목   어느 눈먼 소녀
날짜
04-01-26
등록자     하늘 조회수 6301
     
 

<어느 눈먼 소녀>

어느 눈먼 소녀가 연을 날리고 있었습니다. 지나가던 사람이 소녀에게 물었습니다.

˝너는왜 연을 날리니? 아무것도 볼수 없으면서...˝

그 말에 소녀는 방긋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나는 볼 수 없지만 다른 사람들이 내 연을 보고 기뻐할 거에요.

그리고 나도 연이 나를 하늘 위로 끌어당기고 있는 듯한 느낌을 맛볼 수 있어요.

˝ 세상에는 눈을 뜨고도 마음이 닫힌사람들이 많습니다.

남이 볼까봐 장롱 위에 얹어 놓아 뽀얗게 먼지 않은 연이 우리에게는없는지요?

내게 있는 모든 것을 너를 위해 내어줄 때 하늘로 끌어 당겨지는 느낌과 같은 행

복감에 젖는 게 아닐런지요.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15     아름다운 패배 대전 유성 이성우 후보   홈지기   16455
-116     깨끗하게 바치는 삶   홈지기   5967
-117     그 해 가을의 기억   홈지기   5694
-118     엄마언니   홈지기   5970
-119     어느 눈먼 소녀   홈지기   6302
-120     비행기 향한 꿈 잊은적 없어요   홈지기   17833
-121     마음먹기 따라서   홈지기   17527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바로가기 /36 페이지


훈화[실화]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