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훈화 > 일화
 
일화 일화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 어머니
날짜
08-12-02
등록자     미카엘 조회수 36154
작가 및
추천사이트
    마전동성당 추천수 2
     
 

쌍둥이 두 아들과 살아가던 어머니가 어느 날 밖에 외출한 사이 집에 불이 났습니다.
밖에서 돌아온 어머니는 집안에서 자고 있을 아들들을 생각하고 순간!
망설임 없이 불구덩이에 뛰어 들어가 두 아들을 이불에 싸서 안고 나왔습니다.
아이들은 무사했지만 어머니는 온몸에 심한 화상을 입고 다리를 다쳐 절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어머니는 거지가 되어 구걸을 하며 두 아들을 어렵게 반듯하게 키웠습니다.
어머니의 눈물어린 온갖 희생 덕분에 큰아들은 동경대학에, 작은 아들은 와세다대학에
각각 수석으로 입학을 했습니다.
세월이 흘러 어느 날!
졸업하는 아들을 보고 싶은 어머니는 먼저 큰 아들이 졸업하는 동경대학에 다리를 절며 찾아갔습니다.
수석으로 졸업하게 된 큰아들은 졸업 후 큰 회사에 들어가기로 약속이 되어 있었습니다.
아들은 수위실 근처에서 아들을 찾고 있는 어머니를 발견하고는 수많은 귀빈들이 모이는
자리에 거지 어머니가 오시는 것이 부끄러운 나머지 수위실에 ˝그런 사람이 없다고 하라˝고
전달하라 했고 어머니는 몹시 실망하여 슬픈 마음으로 돌아섰습니다.
큰아들에게서 버림받은 어머니는 서러움이 복 바쳐 죽음을 결심했습니다.
죽기 전에 둘째 아들 얼굴만이라도 보고 싶어 둘째 아들이 졸업을 하는 와세다 대학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차마 들어가지 못하고 교문 밖에서 발길을 돌렸습니다.
그때 마침! 어머니의 모습을 발견한 둘째 아들이 절뚝거리며 황급히 자리를 떠나는
어머니를 큰 소리로 부르며 달려 나와 어머니를 들쳐 업고 학교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어머니가 ˝ 사람을 잘 못 봤소.˝ 라고 소리쳤지만 아들은 어머니를 졸업식장 귀빈석
한가운데에 앉혔습니다.
값비싼 귀금속으로 치장한 귀부인들이 수근 거리자 어머니는 몸 둘 바를 몰라 했습니다.
수석으로 졸업하는 아들이 답사를 하면서 귀빈석에 초라한 몰골로 앉아 있는 어머니를
가리키며 자신을 불속에서 구해 내고 구걸을 해서 공부를 시킨 어머니의 희생을 설명했고
그제야 혐오감에 사로잡혀 있던 사람들의 눈에 감동의 눈물이 고였습니다.
이 소식은 곧 신문과 방송을 통해 전국에 알려지게 되어 둘째 아들은 큰 회사 오너의
사위가 되었으나 어머니를 부끄러워한 큰 아들은 입사가 취소되고 말았습니다.
자기의 몸이 상하는 것을 아랑곳하지 않고 아들을 불속에서 건져내고 구걸을 하면서까지
아들을 공부시킨, 자식을 위해서는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이가 바로 어머니입니다.
어머니 어머니 당신의 심정을 그때에 억만분지 일이라도 헤아릴 수만 있어도.....
이젠 감히 조금은 알것 같은데 내곁에 계시지 않네요.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maxi 세상의 어머니들은 위대합니다. 감사합니다.사항합니다. ...2012-06-04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130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 어머니   미카엘   2008-12-02   36155/2   1
129    뇌물에 끼여 망신창이된 탐관오리에 관한   공상태   2007-04-09   22096/0   5
128    신은 새 부부가 생길 때마다 새로운 말을 해 준다.   serein82   2004-02-15   28487/0   0
127    장님의 등불   serein82   2004-02-15   30724/0   0
126    만찬   serein82   2004-02-15   19848/0   0
125    병문안   serein82   2004-02-15   24054/0   0
124    하려고 하면 됩니다   serein82   2004-02-15   57322/0   0
123    바보   serein82   2004-02-15   26824/0   0
122    인정받는 인격   serein82   2004-02-15   28760/0   0
121    싸우지 않고 이기는 닭   serein82   2004-02-15   14052/0   0
120    두 나무꾼   serein82   2004-02-15   11233/0   0
119    다시 사는 젊어지는 통   serein82   2004-02-15   14805/0   0
118    욕심없는 농부   serein82   2004-02-15   10844/0   0
117    지혜 있는 왕후 후보   serein82   2004-02-15   6025/0   0
116    효자동의 유래   serein82   2004-02-15   14922/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다음 10개]
/9 페이지

훈화[일화]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