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일화
 
훈화[일화] 훈화[일화]
 
제목   바보
날짜
04-02-15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8650
     
 

탈무드 이야기입니다. 어떤 바보가 랍비를 찾아가서 말했습니다. “랍비님! 저는 제가 바보라는 것을 압니다. 그래서 이 일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랍비가 감탄하면서 말했습니다. “어,내 아들아! 네가 바보라는 사실을 안다면 너는 절대로 바보가 아니다.” 바보가 물었습니다. “그런데 왜 사람들은 나를 바보라고 그러지요? 그래서 나는 바보인 줄 알고 있었습니다.” 랍비는 다시 말했습니다. “너는 바보가 아닌데 사람들이 바보라고 한다고 바보로 알고 있는 것을 보니 너는 틀림없이 바보로구나.”

기드온은 하나님의 평가를 믿었습니다. 농사를 짓고 있는데 ‘큰 용사여’라고 하나님이 부르시니까 큰 용사인 것으로 알고 나가 큰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다윗은 사자를 이긴 자신을 골리앗을 이길 수 있는 능력인으로 알고 나가 이겼습니다. 남의 평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평가,나의 평가가 중요합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0     뇌물에 끼여 망신창이된 탐관오리에 관한   공상태   28112
9     신은 새 부부가 생길 때마다 새로운 말을 해 준다.   탈무드   30432
8     장님의 등불   -   32593
7     만찬   -   21652
6     병문안   -   25969
5     하려고 하면 됩니다   -   63544
4     바보   -   28651
3     인정받는 인격   탈무드   30774
2     싸우지 않고 이기는 닭   혜문사   15907
1     두 나무꾼   혜문사   13026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바로가기 /14 페이지


훈화[일화]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